너 또한 위장 연인이라 할지라도 1-상 만화,애니,라이트 노블

전작부터 이 작가가 그리는 '미묘하게 상냥한 세계'는 꽤 마음에 들었는데, 본작에서도 초반부부터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부분에서는 안심감마저 들었다.

완성도 떨어지는 클리셰 도배도, 아주 가끔은 찾게도 되지만 '굴리기만을 위한' 것도 아닌 현대물 러브 코미디가 이 작가의 스타일과 맞물렸을 때의 시너지 효과는 일단 기대했던 대로.

하권이 정발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군소 레이블의 불안요소인데....이건 개인의 힘으로는 어찌해볼 수도 없는 부분이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