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니기리 스태버 만화,애니,라이트 노블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가 잘 기억이 안 나는 걸 보면 그냥 표지에 낚인 것인지도 모르겠지만...어쨌든 몇 안되는 리뷰만으로는 내용을 파악할 수 없었던 물건.

뚜껑을 열어보니 왜 몇 안되는 리뷰가 다 그런 식이었는지는 이해할 수 있었다. 문자 그대로 정신나간 스타일의 문장에 요즘은 오히려 드물어진 듯한 정통 세카이계 청춘연애에 여주인공...

그야말로 잡탕찌개 같은 작품이었지만, 프레임이 정신나간 것치고는 캐릭터와 스토리는 의외로 정신줄을 확실하게 잡고 있는 작품이라, 세카이계라면 명작 취급받는 작품에서도 의외로 피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수습할 생각도 없이 후까시만 잡으며 스케일만 대책없이 벌려놓는 타입이 아니라는 점에서는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일러스트는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각 장 표지뿐이라 양이 적다는 것과, 불꽃의 마녀와 레이코의 일러스트가 없다는 것은 아쉬웠지만.

덧글

댓글 입력 영역